인천시, 빼빼로데이 등 대비 150개 제과점 등 특별 지도점검
인천시, 빼빼로데이 등 대비 150개 제과점 등 특별 지도점검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19. 10. 21   오후 7 : 36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오는 29일까지 대형 및 프랜차이즈 제과점 등 과자·초콜릿·찹쌀떡을 판매하는 업소 150곳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을 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오는 11월 ‘빼빼로데이(11일)’와 ‘2019년 대학수학능력시험(14일)’을 앞두고 과자·초콜릿·찹쌀떡 등 선물용 인기 식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이번 점검을 추진한다.

주요 점검 항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조리장의 위생 상태 유지 여부, 영업자 및 종사자의 건강진단 여부, 냉동·냉장 보관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시는 이번 점검 결과에서 위반사항이 나오면 시정명령과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이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안광찬 시 위생안전과장은 “시기별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에 대해 시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식품 관련 영업주와 종사자들에게도 식재료 및 조리 식품 위생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민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