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경애 "초등학교 졸업 후 공장서 일해…충격"
'아침마당' 이경애 "초등학교 졸업 후 공장서 일해…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개그우먼 이경애.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개그우먼 이경애. KBS1

개그우먼 이경애가 힘들었던 어린 시절 이야기를 꺼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경애는 22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저는 어린시절부터 사람으로부터 상처를 많아 받았다. 첫번째는 부모였고, 두 번째는 부모의 형제들, 그리고 마지막은 제가 일하는 곳곳에서 상처를 정말 많이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경애는 "제가 어렸을 때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중학교를 바로 못 갔다. 대신 1년동안 공장에 다녔다"며 "한 달에 6000원을 받기로 했는데 동생이 어려서 15일만에 그만뒀다. 보름동안 힘들게 일을 했는데 그 돈을 주지 않더라. 3000원이면 큰 돈이고 생명같은 돈인데 충격이 컸다"고 회상했다.

이어 "엄마를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집들을 돌며 수세미. 커피를 팔았다. 그런데 아파트에서 경비에게 걸렸다"면서 "그 분이 나와 내 동생의 멱살을 잡고 끌고 갔다. 어린아이였는데 말이다. 그리고 4시간동안 벌을 섰고, 악에 받쳐 집까지 걸어가며 물건을 팔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