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발롱도르 후보 30인 포함…설기현, 박지성 이어 한국선수 3번째
손흥민, 발롱도르 후보 30인 포함…설기현, 박지성 이어 한국선수 3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은 코파 트로피 후보 10명에 이름 올려
▲ 손흥민.경기일보 DB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세계 최고의 권위로 인정받은 축구 상 중 하나인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명에 이름을 올렸다.

발롱도르를 주관하는 프랑스 축구전문 매체 프랑스풋볼은 22일(한국시간) 올해의 발롱도르 후보 30명을 추려 발표했다.

손흥민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피르힐 판데이크(리버풀),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 등 ‘톱 클래스’ 선수들과 나란히 후보에 포함됐다.

이로써 손흥민은 발롱도르 후보에 이름을 올린 세 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손흥민에 앞서 설기현(당시 안더레프트)이 2002년,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2005 한 차례씩 포함됐다.

올해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와 치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1·2차전 합계 3골을 폭발시켜 팀을 4강으로 이끄는 등 소속팀 토트넘을 창단 첫 대회 결승으로 이끌며 능력을 인정받았다.

또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12골을 넣어 해리 케인(17골)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 팀을 4위에 올려놨다.

그리고 올 시즌 역시 전반적으로 팀이 부진한 가운데서도 리그 2골, 챔피언스리그 1골로 군계일학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 이강인.경기일보 DB
▲ 이강인.경기일보 DB

한편, 이강인(18·발렌시아)은 21세 이하 선수에게 수여되는 발롱도르인 ‘코파 트로피’ 후보 10명에 마테이스 더리흐트(유벤투스),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제이든산초(도르트문트) 등 세계적인 유망주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며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을 수상했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