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비행기 10대 중 3대 제시간 출발 못해
인천공항, 비행기 10대 중 3대 제시간 출발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의 항공기 출발 지연이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양천갑)이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인천공항의 정기 여객기 17만1천714편 중 5만7천900편이 15분 이상 늦게 출발했다.

인천공항의 항공기 지연율은 2015년 23.1%(3만423건), 2016년 30.1%(4만4천940건), 2017년 30.7%(4만8천531건), 2018년 33.7%(5만7천900건)로 매년 증가세다.

출발이 1시간 이상 늦은 항공기도 2014년 7천820대에서 2018년 1만5천295대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지연율은 5.9%에서 8.9%까지 올랐다.

최근 5년간 항공기 지연 원인으로는 전편 항공기 도착이 늦어져 발생하는 항공기 접속 47.1%(2만7천757건)이 가장 많았다.

황 의원은 “인천공항이 허브공항으로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선 관계기관과 항공사가 적극 협력해 운항 정시율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