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인 폭행 재활교사 검찰 송치
지적장애인 폭행 재활교사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지적 장애인들을 폭행한 혐의로 오산시 지적장애인 거주시설 재활교사와 재활시설 관계자를 검찰에 송치했다.

오산경찰서는 장애인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활교사 A씨를 구속하고 B씨 등 5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의 학대 행위를 제대로 관리 감독하지 않은 법인 관계자 C씨 등 4명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A씨 등 재활교사들은 오산시 한 지적장애인 거주시설에 근무하던 2016년부터 올해 2월까지 이곳에서 생활하는 장애인들을 때리거나 서로 폭행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를 호소한 장애인은 32명이며, A씨 등은 주로 CCTV가 설치되지 않은 시설 내 방에서 이런 짓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입소 장애인들의 행동을 통제하기 위해 강제력을 행사했던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애인인권단체 등은 재활교사들의 학대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2월 오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지적 장애를 앓고 있다 보니 조사를 마무리하는 데 몇 달이 걸렸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