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클럽실랑이 사건…이혜주 "스테이지 씹어 먹어"
박나래 클럽실랑이 사건…이혜주 "스테이지 씹어 먹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스타'에서 모델 이혜주가 박나래의 흑역사를 공개했다.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에서 모델 이혜주가 박나래의 흑역사를 공개했다.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에서 모델 이혜주가 박나래의 흑역사를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간미연 박은지 신주아 이혜주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혜주는 "12년 전 제가 홍대 클럽에 놀러 갔는데 앞에 실랑이가 벌어지고 있더라. 박나래가 '개그콘서트' 신인으로 나올 때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나래가 왜 입구에서 저러고 있나 싶었다. 보니 주민등록증을 안 가져와서 들여보내 달라고 하는 상황이었다"며 "결국에는 어떻게 인증을 받고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박소연은 "박나래는 주민등록증 때문에 못 들어간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고, 김숙은 "'개그콘서트'에서 분장하던 거 그대로 하고 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주는 "영화 '엽기적인 그녀'에서 전지현이 그랬던 것처럼, 클럽에 오자마자 스테이지를 씹어먹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때부터 잘 되더라. 박나래를 볼 때마다 '저 언니 그때 그 언니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