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다. 지난달 ‘사용 자제’를 권고한 것에서 한 발 더 나간 조치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 브리핑’을 열고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사용을 중단해달라고 밝혔다.

특히 아동과 청소년, 임산부, 호흡기질환을 앓는 사람은 액상형 전자담배를 절대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이와 함께 기침, 호흡곤란 등 호흡기 이상 증상이나 메스꺼움,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이상 증상 등을 경험했다면 즉시 사용을 중단하고 병의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권고는 미국에서 15일(현지시간) 기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관련 중증 폐 손상 사례가 1천479건, 사망사례가 33건 발생하고, 국내에서도 지난달 20일 이후 의심사례가 1건 보고된 데 따른 조치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최근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해 폐 손상과 사망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국내에서도 유사한 의심사례가 신고되는 등 심각한 상황”이라며 “안전관리 체계 정비와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