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데플림픽 대표팀 결단식…최종길 단장 등 선전 다짐
2019 데플림픽 대표팀 결단식…최종길 단장 등 선전 다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3일 이천 장애인국가대표 훈련원에서 열린 2019 발테리나 동계데플림픽 국가대표 결단식에서 최종길 선수단장이 단기를 받아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한장애인컬링연맹 제공

오는 12월 열릴 2019 이탈리아 발테리나 동계 데플림픽(청각장애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 선수단이 결단식을 갖고 선전을 다짐했다.

23일 오전 이천 국가대표 훈련원에서 열린 결단식에는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과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 이종학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회장, 한국선수단 단장인 최종길 대한장애인컬링연맹 회장을 비롯한 선수단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최종길 선수단장은 “국가대표 선수단장으로서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고, 국가대표 선수들 역시 같은 마음일 것이다. 최선을 다해 선수단을 지원, 국민의 성원에 보답하겠다다”면서 “선수들 역시 국민들의 사랑과 응원에 좋은 소식으로 보답하겠다는 각오를 다져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오는 12월 12일부터 21일까지 총 6개 종목에서 27개국 1천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기량을 겨룬다.

한국 대표팀은 4개 종목에 걸쳐 50명의 선수단(선수 16명, 경기 임원 8명, 수어 통역 7명, 본부 임원 14명, 지원단 5명)을 파견한다.

동계 데플림픽은 1949년 오스트리아 제펠트에서 최초로 열렸으며, 한국은 2015년 러시아 한티만시스크에서 열린 제17회 대회 첫 참가 이후 두 번째 출전이다.

이번 대회서 한국은 컬링에서 메달 획득을 노리고 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