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왕’ 인천, 수원전 6년 홈 '무승 징크스' 깨고 잔류 희망 높인다
‘생존왕’ 인천, 수원전 6년 홈 '무승 징크스' 깨고 잔류 희망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 K리그1 로고


프로축구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가 6년째 이어져오고 있는 수원 삼성전 ‘홈 무승 징크스’ 극복을 통한 강등권 완전 탈출에 도전한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오는 27일 오후 4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 B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천적’ 수원과 맞붙는다.

인천은 최근 5경기 무패(2승 3무)의 상승세를 타며 시즌 성적 6승 11무 17패(승점 29)로 경남(승점 28)과 제주(승점 23)를 제치고 10위에 올라있다.

정규리그가 4경기 만을 앞둔 가운데 인천은 ‘꼴찌’ 제주와의 승점 차를 6으로 벌려 ‘자동 강등’의 위험에서 어느정도 벗어났지만 경남과의 격차는 단 1점에 불과해 K리그2 플레이오프(PO) 승리 팀과 승강PO를 벌여야 하는 11위는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다.

더욱이 인천은 홈에서 6년간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천적’ 수원과의 매치업을 앞두고 있어 이번 경기 결과가 K리그1 생존의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인천은 지난 2013년 12월 1일 열린 리그 홈 최종전서 수원에 2대1 승리를 거둔 후 올해까지 안방에서 단 한번도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이에 인천은 홈 팬들 앞에서 수원전 승리를 선사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일전을 벼르고 있다.

특히,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퇴원한 유상철 감독이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직접 지휘할 예정이어서 선수들은 유 감독에게 승리를 선사하기 위한 투혼을 불사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맞서는 수원도 인천 원정 무패행진을 이어가겠다는 다짐이다.

8위 수원은(승점 43)은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부 잔류를 확정했지만, 올 시즌 팬들에게 많은 실망감을 안겨준 만큼 마무리를 잘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각오다.

수원은 오는 11월 6일ㆍ10일 열릴 대전 코레일과의 FA컵 결승 대결에서 우승해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어서 이번 인천전을 FA컵의 시험 무대로 삼아 필승 전략을 실험할 예정이다.

두 팀 모두 간절한 이유로 승리가 필요한 상황서 시즌 최종 맞대결 승자가 누가될 지 지켜볼 일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