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8일 유럽축구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 도전
손흥민, 28일 유럽축구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버풀 상대로 차범근의 통산 121골 경신 가능성
▲ 손흥민.경기일보 DB

한국 축구의 아이콘 손흥민(27·토트넘)이 ‘살아있는 전설’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121골)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오는 28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리는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리버풀과의 원정 경기에 나서 새로운 기록 작성에 나선다.

지난 23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차전에서 멀티 골을 기록, 유럽리그 통산 121골로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올 시즌 5골(프리미어리그 2골·챔피언스리그 3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이날 득점에 성공할 경우 한국 축구사에 길이 남을 새로운 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손흥민의 대기록 도전 상대인 리버풀은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토트넘에 0대2 패배를 안겼던 팀으로, 손흥민은 당시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

토트넘으로선 리버풀에 설욕의 기회를 잡았지만 리버풀이 이번 시즌 EPL에서 개막 후 9경기 연속 무패(8승 1무)의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팀이어서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된다.

새 시즌 들어 초반 다소 부진했던 토트넘은 다행이도 지난 즈베즈다전서 손흥민, 해리 케인이 나란히 2골 씩을 기록하는 활약 속에 5대0 대승을 거두며 터닝포인트를 찾았다.

이날 즈베즈다전서 전반에만 2골을 기록하며 득점포를 재가동한 손흥민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배려로 후반 23분 교체 아웃돼 리버풀 원정을 대비한 체력 안배를 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으로서는 최근 정규리그서 2경기 무승에 그치는 등 7위(3승 3무 3패·승점 12)에 머물러 있어 상위권 도약의 계기 마련을 위해서라도 그의 활약이 절실하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