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5.7조원 규모 '인천 용현·학익 도시개발사업' 본격화
OCI, 5.7조원 규모 '인천 용현·학익 도시개발사업'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컨소시엄)은 OCI 옛 인천공장과 인근 부지 154만6천여㎡에 주거·상업 시설 등을 조성하는 ‘인천 용현·학익 1블록’ 도시개발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위해 컨소시엄은 OCI 자회사인 DCRE와 함께 2조8천억원 규모의 공사 도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2020년 상반기 중에 착공하기로 했다.

‘용현·학익 1블록’은 인천시의 도시개발계획에 따라 진행되는 민간 도시개발사업으로,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1만3천149세대의 주거 단지와 함께 업무·상업 시설이 조성되는 초대형 개발 프로젝트다.

인천시에 기부채납한 10만㎡의 부지에는 인천시립미술관과 박물관이 들어서는 ‘뮤지엄파크’도 조성한다.

앞서 DCRE는 2019년 초 국내 건설사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나서 지난 4월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지난 25일 본계약을 체결했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2009년 DCRE가 사업개발자로 지정된 이후 10년 만에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 것”이라면서 “총사업비가 5조7천억원에 달하는 이번 개발사업은 3만 3천500명의 인구유입 효과와 함께 6만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 10조원 이상의 경제유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