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역경제에 나비효과 일으키는 경기도의 지역화폐”…‘경기지역화폐 방방곡곡 데이트 31’ 성황리 마무리
전국 지역경제에 나비효과 일으키는 경기도의 지역화폐”…‘경기지역화폐 방방곡곡 데이트 31’ 성황리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화폐는 경기도민의 사랑에 힘입어 전국 지역경제에 나비효과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경기도가 선두 주자로 진행하는 지역화폐가 전국에서 2조 원 규모로 발행 추진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두 달간 이어진 ‘경기지역화폐 방방곡곡데이트 31(홍보 투어)’에서 지역화폐에 대한 1천300만 도민의 애정을 확인한 경기도는 민선 7기 대표 정책의 흥행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도는 27일 오후 5시 야탑광장(성남시 분당구)에서 ‘경기지역화폐 방방곡곡 데이트 31 해단식’을 진행했다. 경기지역화폐 방방곡곡 데이트 31은 도가 지역화폐를 알리기 위해 마련한 홍보게릴라 투어다. 지난 8월 23일 의정부를 시작으로 이날 성남까지 도내 31개 시ㆍ군 전역을 빠짐없이 순회하며 홍보 동영상을 상영, 홍보 효과를 더하기도 했다. 행사장에서 직접 참여한 도민만 총 2만 1천여 명이다.

이날 행사에서도 가수 민경훈(버즈)ㆍ현진영ㆍ바버랫츠와 풍물 길놀이패 공연이 펼쳐지며 도민의 환호성을 이끌었다. 특히 김용 도 대변인과 곽윤석 도 홍보기획관이 ‘1일 경기지역화폐 홍보대사’로 출동, 도민과 직접 소통했다.

27일 오후 성남시 야탑광장에서 경기지역화폐 홍보를 위해 열린 경기지역화폐 X 청년기본소득 락(樂) 페스티벌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과 가수 거북이 소속 금비, 청년기본소득 스윙댄스 홍보단 100명이 31개 시, 군의 경기지역화폐를 들고 시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27일 오후 성남시 야탑광장에서 경기지역화폐 홍보를 위해 열린 경기지역화폐 X 청년기본소득 락(樂) 페스티벌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과 가수 거북이 소속 금비, 청년기본소득 스윙댄스 홍보단 100명이 31개 시, 군의 경기지역화폐를 들고 시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이와 관련, 이재명 도지사가 성남시장 당시 발행 활성화에 나서며 시동을 건 지역화폐는 올 4월부터 도내 전역으로 확대됐다. 청년기본소득ㆍ산후조리비 등의 정책과도 연계, 올해만 5천억 원가량 발행할 방침이다. 지역화폐는 사용처를 소상공인ㆍ골목상권으로 제한, 골목경제를 살리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정부도 전국 100여 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사랑상품권(지역화폐 통합 명칭)을 2조 원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다. 2016년(1천87억 원)과 비교하면 비약적인 성장이다.

김용 대변인은 “경기지역화폐는 경기도에서 출발해 중앙까지 확산하면서 전국에 긍정적인 ‘나비효과’를 일으키는 가장 대표적인 정책”이라며 “지난달부터 (경기지역화폐를 알리기 위해) 경기지역 전체를 순회하고, 오늘 야탑에서 (순회 행사를) 마무리한다. 이는 (또 다른) 새로운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지역화폐는 경기도가 골목상권과 소상공인 힘내시라고 만든 정책으로, 이 지사가 (이미) 성남시장 재임 시절 정책을 시도하고 검증했다. 도민들에게 도민의 권한과 권리를 돌려 드리는 정책을 더 많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곽윤석 홍보기획관도 “도내 31개 시ㆍ군을 순회한 ‘방방곡곡데이트 31’을 지역화폐와 청년기본소득을 처음 시행한 성남에서 마무리하게 돼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민선 7기의 대표 정책이라 할 수 있는 경기지역화폐와 청년기본소득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