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불매' 여파…3분기 일본 항공여객 2018년 대비 14.6% 감축
일본여행 불매' 여파…3분기 일본 항공여객 2018년 대비 14.6% 감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3분기 우리나라와 일본을 오가는 항공편을 이용한 여객이 2018년보다 1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9년 3분기 일본행 여객은 약 439만 명을 기록해 2018년 같은 기간 513만 명 대비 14.6% 감소했다.

일본 노선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에 따라 분기별 실적으로는 2019년 들어 처음으로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일본 노선의 감소에도 3분기 전체 항공이용객은 3천123만 명을 기록해 2018년 같은 기간 2천991만 명 대비 4.4% 증가했다. 이는 단일 분기별 중 최고 실적이다.

국제선 여행객은 2천291만 명으로 2018년 같은 기간 대비 4.8%, 국내선 여행객은 832만 명으로 3.2% 늘었다.

국제선은 일본을 제외하면 대부분 여객이 증가했다.

아시아 노선(중국 제외)은 2019년 3분기 891만 명이 이용해 2018년 같은 기간 787만 명 대비 13.3% 늘었다.

베트남(22.5%), 필리핀(35.6%), 대만(20%) 등이 증가세를 견인했다.

중국 여객은 442만 명에서 496만 명으로 12.2% 증가했다.

미주 노선도 2019년 3분기 150만명의 승객이 이용해 2018년 같은 기간 143만 명 대비 4.4% 늘었다.

대양주만 팔라우, 사이판 등의 운항 감편으로 2018년 같은 기간 대비 0.5% 감소한 86만 명을 기록했다.

3분기 국내선 이용객은 총 832만 명을 기록해 2018년 같은기간 806만 명 대비 3.2% 늘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제선 여객은 계절적 요인(여름방학 및 휴가, 추석 연휴)으로 증가했다”며 “국내선 여객의 경우 전체 공급석과 외국인의 제주여행 수요가 함께 증가했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