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투수 채병용 은퇴
SK 와이번스 투수 채병용 은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채병용(37)이 선수생활을 정리하고 은퇴를 선언했다.

SK는 채병용이 구단과 면담을 통해 은퇴를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구단은 해외 코치연수를 제안해 내년부터 지도자 수업을 받을 예정이다.

채병용은 군산초, 신월중·고를 거쳐 2001년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 34순위로 SK에 입단, 2019년까지 19년 간 SK 소속으로만 활약한 ‘원클럽 맨’이다.

2002년 51경기에 출장해 팀의 주축 선수로 자리매김 한 채병용은 선발과 중간계투를 오가며 2000년대 후반 ‘SK왕조’의 핵심멤버로 활약했다.

특히, 2008년 한국시리즈 5차전 9회말 무사 만루 위기에서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팀이 2년 연속 한국시리즈를 제패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2번의 우측 팔꿈치 인대 수술로 인해 선수 생명에 위기를 겪기도 했으나, 묵직한 구위와 우수한 제구력을 바탕으로 재기에 성공하기도 했다.

채병용은 KBO리그 총 15시즌 451경기에 등판해 통산 84승 73패 29홀드 22세이브 평균자책점 4.21을 기록했다.

그는 “짧지 않았던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돼 시원섭섭하다”며 “항상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주고, 추억을 함께 한 팬 여러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