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새 식음료 매장 12곳 11월 오픈…2024년까지 운영
인천공항 새 식음료 매장 12곳 11월 오픈…2024년까지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입출국장에 새로운 식음료 매장 12곳이 들어선다.

30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CJ푸드빌이 인천공항 식음료 사업에서 철수함에 따라 제1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 식음료 매장 5개소와 1층 입국장 6개소가 폐점한다.

문을 닫는 매장은 3층 출국장의 쁘띠첼카페, 비비고 QSR, 뚜레쥬르카페, 롯데리아, 뚜레쥬르 등 5곳과 1층 입국장의 쁘띠첼카페, 본죽&비빔밥, KFC, 롯데리아, 제일제면소, 뚜레쥬르&투썸 등 6곳이다.

기존 사업자 CJ푸드빌은 입찰 최저가인 연간 83억원을 훨씬 뛰어넘는 195억원을 제시하고 4년간 운영했으나 높은 임대료 부담으로 식음료 매장을 갱신하지 않았다.

이에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6월 T1 입출국장 식음료 매장 사업자로 롯데GRS와 파리크라상을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입찰에는 파리크라상, 롯데GRS, CJ프레쉬웨이, 아모제, ECMD 등 5개사가 경쟁을 벌였다.

우선 지난 8월1일부터 공사에 들어간 매장은 11월1일 오픈하며 나머지 매장은 31일부터 공사에 들어가 11월13일에 문을 연다.

T1 1층에는 롯데GRS의 엔젤리너스, 조은와플, 크리스피크림, 빌라드샬롯카페, SKY31, 할리스, 카페 청혜윰 등 7개 매장이 11월 1일과 13일 2일에 걸쳐 나눠 문을 연다.

T1 3층에는 파리크라상의 리나스, 잠바주스, 빚은, 스트릿, 던킨도너츠 등 5개 매장이 11월 1일과 7~8일에 걸쳐 오픈한다. 이들 매장의 계약기간은 2024년 12월31일까지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