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키기’ 10만 명 동참…전국 기초단체장 58명 포함
‘이재명 지키기’ 10만 명 동참…전국 기초단체장 58명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타 시도 기초단체장이 보낸 이재명 재판 탄원서

항소심에서 당선 무효형을 선고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법원 탄원에 10만 명 이상이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소속 기초단체장 중에서는 3분의 1 이상이 탄원서에 서명했다.

3일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9월 6일 이재명 지사의 항소심 선고 이후 대법원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가 이국종 아주대교수를 비롯해 국회의원, 종교계, 노동계 등 각계각층의 참여로 10만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국의 민주당 소속 기초단체장 154명 중에서 58명이 함께 했다. 도내에서는 부천시장, 안성시장(당선무효), 자유한국당 소속 시장ㆍ군수 2명을 제외하고 27명의 단체장이 이름을 올렸다. 전국적으로도 허석 순천시장, 박준희 서울시 관악구청장 등 31명이 뜻을 모았다. 지역별로는 호남권 8명, 충청권 6명, 강원권 3명, 영남권 5명, 서울 8명, 인천 1명 등이다.

이와 함께 복수의 국회의원, 서울시의회 민주당 시의원 전원, 인천시의회 민주당 시의원 전원, 서울시 민주당 구의장 전원 등도 있다. 특히 이 지사의 안방인 도내에서는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표단, 경기도 시장ㆍ군수 협의회, 시ㆍ군의회 의장 협의회 전원, 가평군의회 군의원 전원, 안양시의회 민주당 시의원 전원, 포천시의회 민주당 시의원 전원, 연천군의회 민주당 군의원 등이 이 지사의 선처를 호소했다.

이어 주요 인물로는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이국종 교수, 이외수 작가, 이용수 위안부 할머니 등이 대법원에 목소리를 냈다. 해외에서도 안토니오 김 쿠바 한인회 회장, 한 배차슬라브 키르기스스탄 고려인 협회장를 비롯한 고려인 회원 일동, 김 발레리아 러시아 연해주 우스리스크 고려인 민족학교 교장, 크리스토퍼 응 국제 사무금융노조 아태지역 사무총장, 애니 밀러 기본소득 지구네트워크 설립자, 사라트 다발라 기본소득 지구네트워크 부의장 등이 이 지사에 대한 선처를 촉구했다.

한편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는 지난달 12일 공동대표단 상임대표에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을 인선하는 등 1차 조직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탄원 서명운동에 돌입한 바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