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송치용 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부위원장 (정의당ㆍ비례대표)
[인터뷰] 송치용 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부위원장 (정의당ㆍ비례대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립유치원 비리척결 불쏘시개 역할할 것”
▲ 송치용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부위원장

송치용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부위원장(정의당ㆍ비례대표)은 지난해 10월 이른바 ‘비리유치원 사태’ 후 사립유치원 비리척결과 공공성 강화 문제에 천착해 왔다. 그 과정에서 제10대 경기도의회의 거대 야당 구조 속에 정의당 비례대표로서 어려움이 크지만, 사립유치원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문제라는 것이 그의 신념이다. 중요한 것은 집중력과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그가 사립유치원 문제에 천착하는 이유에 대해서 일각에선 오해를 하고 삐딱하게 보는 이들도 있다.

“소수당 비례대표로서 어려움이 많다. 사립유치원 문제만 해도 그렇다.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해 ‘불쏘시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무엇보다 사립유치원 사태를 해결하는데 있어 ‘정의당은 다르다’는 점을 꼭 보여주고 싶다. 그래서 치열하게 현안에 대해 고민하고 도교육청이 이 문제를 혁신적으로, 선도적으로 치고 나가야 하는데 정작 도교육청은 다이나믹하게 혁신하겠다는 의지가 안 보인다. 굉장히 답답하다”

이 같은 도교육청의 현실에 대해 그는 ‘이재정 교육감 주변에서 호가호위하며 투명하고 민주적인 경기교육행정을 방해하는 세력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앞으로도 시민단체와 함께 정의당이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는 게 그의 목표이자, 계획이다.

송 부위원장은 스타일 자체가 ‘몸이 불편해도 마음 편하는 것이 좋다’는 사람이고 ‘정의롭지 못한 것을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교육공무직, 무기계약직, 방과후전담사 등이 민주적으로 운영되고 공정해야 하는 학교 안에서 구성원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교육활동에 헌신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무기계약직 전환대상에서 빠진 기숙사 사감과 영어회화전문강사의 처우 문제, 방과 후 돌봄 전담사의 초과노동문제, 학교 관리자인 학교장에 대한 노동교육 필요성, 비리 사립유치원에 대한 도교육청의 엄정한 감사 촉구 등 현안문제에 대해 해결책을 도교육청에 요구해왔다. 특히 사립유치원에 대한 비리감사로 도교육청의 자랑이었던 감사관실이 오히려 사립유치원을 비호하는 기관으로 전락해 파탄지역에 이른 것에 대한 날선 지적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모두에게 유익한 변화의 불쏘시개 역할을 희망한다. “견제와 균형이 없으면 독단으로 흐르기 쉽고 권력이 집중돼 독재로 갈 수가 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소수 야당의 책임과 역할이 중요한 시기하라고 생각한다. 도민의 선택을 존중하고, 도민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는 야당으로 도민 모두가 행복한 경기도, 공정하고 특권 없는 도의회를 함께 만들어가는데 일조하고 싶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