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부국원’ 유물 141점, 80여년 만에 제자리로… “조만간 시민에 공개”
수원 ‘부국원’ 유물 141점, 80여년 만에 제자리로… “조만간 시민에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1)부국원 괘종시계
부국원 괘종시계

일제강점기 시절, 수원의 종묘회사 ‘부국원(富國園)’에서 근무했던 할아버지가 모은 여러 유물을 손자가 수원시에 무상으로 기증했다.

4일 수원시에 따르면 영통구에 사는 A씨는 지난달 23일 괘종시계, 화재해상보험증서, 거래 검수서, 일제강점기 우표 등 부국원 관련 유물 141점을 시에 기증했다.

이 유물들은 수원 신풍초등학교와 화성학원(수원고등학교 전신)을 졸업하고 1926년 부국원에 입사한 A씨의 할아버지가 20여 년간 근무하면서 처리한 서류와 생활용품 등이다.

A씨는 지난 1996년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해당 유물들을 소중히 보관해오다 최근 부국원 건물이 근대역사문화전시관으로 바뀐 사실을 우연히 알고 나서 유물을 시에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 사진3)1930년대 부국원
1930년대 부국원

시는 A씨가 기증한 유물이 당시 농업 구조, 부국원 경영 사정 등을 파악할 수 있어 연구ㆍ전시자료로서 가치가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부국원 건물에 걸려 있던 일본 야마토(大和) 사의 태엽 장치 괘종시계는 보관 상태가 무척 양호해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유물은 보존처리ㆍ자료해체 작업을 거쳐 시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수원시 팔달구 향교로 130번지에 있는 부국원 건물은 일제강점기(1923년) 건립된 종묘ㆍ농기구 회사인 ㈜부국원의 본사다. 한국전쟁 이후 수원법원ㆍ검찰 임시청사, 수원교육청, 공화당 경기도당 당사 등으로 활용되다가 1981년 이후 개인소유로 넘어갔다. 시는 2015년 철거 위기에 놓인 건물을 매입해 3년간 복원작업에 나서 2018년 11월29일 근대역사문화전시관으로 리모델링해 개관했다. 현재 이 건물은 문화재청 등록문화재(제698호)로 지정된 상태다.
 

▲ 사진4)현재 부국원
현재 부국원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