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불량’ 외국식품 판매업소 철퇴
‘양심불량’ 외국식품 판매업소 철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특사경, 26곳 적발 형사입건… 21곳 검찰 송치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7월1일부터 10월18일까지 외국 식품 및 축산물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150개 품목을 불법적으로 판매한 26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불법 외국식품 판매업소 단속 현장 모습. 경기도특사경 제공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7월1일부터 10월18일까지 외국 식품 및 축산물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150개 품목을 불법적으로 판매한 26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불법 외국식품 판매업소 단속 현장 모습. 경기도특사경 제공

 

정식수입절차를 거치지 않고 들여온 식품과 축산물을 불법적으로 판매한 업소들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지난 7월1일부터 10월18일까지 외국 식료품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수사를 실시한 결과, 불법 외국 식품 및 축산물 150개 품목을 판매한 26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수입식품 품목은 두부제품, 차, 소스, 껌 등 식품 118개 품목(22곳)과 햄, 치즈, 닭발, 훈제계란 등 축산물 32개 품목(6곳) 등 총 150개 품목이다.

안성시 소재 외국식품 판매업소인 A업소는 정식 검역절차를 거치지 않은 러시아산 햄, 버터류 등 24개 품목의 불법 외국 식료품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광주시 소재 외국식품 도소매상인 B업소는 중국에서 들여온 불법 수입 닭발과 두부제품 등 5개 품목을 판매하다 덜미가 잡혔고, 지난 6월 특사경에 적발됐던 이천시 소재 C업소는 3개월 만에 불법 외국 식료품을 또다시 판매하다가 특사경 수사망에 걸렸다.

특사경은 적발된 26개 업소를 모두 형사입건해 21개 업소는 검찰로 송치하고, 5개 업체에 대해서는 수사를 진행 중이다.

정식수입절차를 거치지 않은 식품이나 축산물을 판매할 경우 식품위생법 또는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라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병우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경기도 전역의 외국 식품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상시 모니터링 및 연중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해 미검역 불법 외국 축산물 등 식품의 유통행위에 대한 수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