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2019 Bio Do Dream Challenge 일환 사회공헌활동 펼쳐
삼성바이오로직스 2019 Bio Do Dream Challenge 일환 사회공헌활동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사 1년을 맞은 삼성바이로로직스 직원들이 6일 인천 송도동 본사 인근 근린공원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입사 1년을 맞은 삼성바이로로직스 직원들이 6일 인천 송도동 본사 인근 근린공원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새내기 직원들이 지역을 위해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6일 2018년 경력 및 신입 입사자 300여 명이 본사 인근인 인천 송도국제도시 등에서 환경정비 등 사회공헌활동인 ‘2019 바이오 두 드림 챌린지’를 했다고 밝혔다.

‘바이오 두 드림 챌린지(Bio Do Dream Challenge)’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입사한 지 1년 된 신입과 경력 직원들이 지역사회와의 상생차원에서 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이들은 송도글로벌파크, 첨단3호근린공원 및 인근 아파트단지에서 환경정비를 했다.

환경정비에는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활동으로 연수구시설안전관리공단과 함께 근린공원 및 녹지환경 조성, 공원 수목 퇴비주기, 인근 아파트 단지 환경정화 등을 했다.

또 삼성바이오로직스 내 행사장에서 핸즈온봉사 활동에 참여한 100명은 국제구호개발 NGO인 글로벌투게더가 제공하는 반제품 DIY키트도 제작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입사한 지 1년 미만인 직원들이 지역과 상생한다는 차원에서 사회공헌활동을 매년 하고 있다”며 “핸즈온봉사 활동을 통해 제작된 물품은 소외계층인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지역아동센터 등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입사 1년을 맞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들이 6일 인천 송도동 본사 인근 근린공원에서 수목에 퇴비주기 및 환경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입사 1년을 맞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들이 6일 인천 송도동 본사 인근 근린공원에서 수목에 퇴비주기 및 환경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