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인천·경기 산업공단 현장경영 나서
진옥동 신한은행장, 인천·경기 산업공단 현장경영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6일 인천·경기지역 산업공단 내 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오찬 세미나를 열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 호텔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진 행장은 남동·반월·시화공단 및 안산지역 중소·중견기업 대표들과 함께 투자자산전략부 한범호 연구원의 ‘희소해진 성장과 패러다임 변화’ 강연을 듣고 현장에서 의견을 나눴다.

세미나 이전에는 경기도 시화공단에 있는 알루미늄 제품 전문업체인 신양금속공업과 남동공단 내에 있는 다이아몬드 공구 제조업체 신한다이아몬드공업을 방문해 생산 설비를 함께 돌아보고 업체들과 소통했다.

진 행장은 “힘든 환경에서도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고군분투하시는 모습에 존경과 감동을 느꼈다”며 “고객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고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도약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 행장은 지난 3월 취임 직후 서울·경기지역 조찬 세미나를 시작으로 전국의 현장을 방문해 체감경기와 금융 관련 애로 사항 등을 파악해 현장에서 답을 찾는 고객중심 경영에 힘쓰고 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