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권 심판해야… 자유우파 대통합 본격 추진”
황교안 “文정권 심판해야… 자유우파 대통합 본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과 이미 직·간접적 소통”… 보수 대통합 공론화
우파대통합 기구 설치 제안… “의원수 270명으로 감축”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보수대통합을 공론화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 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의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면서 “자유 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과 함께 구체적인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 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통합협의 기구에서 통합 정치세력의 가치와 노선, 통합의 방식과 일정이 협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물밑에서 하던 (통합)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반영하려고 한다. 이를 위해 당내 통합논의 기구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 대표, 우리공화당과도 직·간접적 논의와 소통을 해왔다면서 ‘보수 빅텐트’를 치겠다고 피력했다.

황 대표는 또한 “헌법 가치를 공유하는 모든 정치세력과 통합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자유 우파, 자유민주주의 세력의 통합이 필요한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분열을 방치해 좌파정권의 질주를 멈추지 못한다면 역사에 또 한번 큰 죄를 짓는 일이 될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서 확실한 승리를 이루고 또 미래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강력한 정치세력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분열의 요소들을 정치적 대의의 큰 용광로 속에 녹여내는 실천에 나서야 한다. 총선 일정 등 감안할 때 통합 논의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면서 “충분한 조기 통합이 이뤄지길 기대하면서 그렇게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대통합을 위해서는 자리를 탐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에게 부합하는 자유 우파 세력이 되는 데 필요한 모든 논의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우리를 낮추는 협의도 필요하다. 구체적인 논의는 앞으로 만들어지는 통합협의 기구에서 하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능·오만·비리로 점철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며 “우선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수를 270명으로 줄이겠다. 여당과 2중대, 3중대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패스트트랙에 태워 장기 집권을 도모함으로써 자유민주주의를 무너뜨리려 한다. 범여권 야합을 막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내에서 제기되는 ‘인적쇄신론’과 관련, 황 대표는 “인적쇄신도 필요하고, 당의 혁신도 필요하다”면서 “총선기획단을 통해 세부 논의를 하고, 국민의 뜻에 맞게 인적쇄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총선 험지출마론’에 대해서는 “아직 원외라서 여러 가능성이 있겠지만 우리 당에 필요한 방향이 무엇인지, 당원·국민들과 함께 뜻을 모아 가면서 모든 것을 할 수 있고, 다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황 대표가 보수통합 논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 “한국당이 보수재건의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면서 “개혁적 중도보수 신당을 추진하겠다는 ‘변혁’의 계획과 의지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