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강제추행 혐의 몽골 헌재소장 경찰출석…마라톤 조사
승무원 강제추행 혐의 몽골 헌재소장 경찰출석…마라톤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한국에 재입국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6일 오전 8시 29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52)을 체포해 조사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35분부터 인천청에서 영사 및 변호사 접견을 거친 뒤 도르지 소장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앞서 지난 5일 강제추행 혐의로 도르지 소장과 범행 당시 동행했던 몽골국적 A씨(42)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A씨는 당초 수행원으로 알려졌지만, 도르지 소장은 지난 1일 경찰 조사에서 과거 함께 일한 적 있는 직원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조사 내용 등을 바탕으로 도르지 소장에 대해 출국금지하는 방안 등을 고심하고 있다.

또 범행 당시 통역을 맡은 몽골 국적 승무원에게 협박성 발언을 한 혐의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한편, 도르지 소장은 10월 31일 오후 8시 5분께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항공기 안에서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다른 여성 승무원의 어깨를 감싸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대한항공은 도르지 소장을 현행범으로 경찰에 넘겼지만, 그가 외교관 면책 특권 대상이라고 주장하면서 조사 없이 석방했다.

하지만 외교부 확인 결과 도르지 소장은 면책 특권 대상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지난 1일 1차 조사를 받았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