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실험영상 상영 ㆍ큐레토리얼 포럼 2차 <땅의 감각> 8~9일 경기상상캠퍼스서 개최
경기문화재단, 실험영상 상영 ㆍ큐레토리얼 포럼 2차 <땅의 감각> 8~9일 경기상상캠퍼스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아티스트들의 무빙이미지와 실험 영상의 연구와 작업을 엿볼 수 있는 포럼이 수원에서 열린다.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8일부터 이틀간 수원경기상상캠퍼스 ‘공간1986’ 멀티벙커에서 <제2회 큐레토리얼 포럼_땅의 감각>을 연다.

아시아 아티스트 무빙이미지 플랫폼(Asia Artist Moving Images Platform: AAMP)은 지난해 경기문화재단 기획형공모<뉴콜렉티브&뉴체인지>에 선정돼 처음 만들어졌다. 올해 진행하는 두 번째 포럼행사는 ‘땅의 감각’을 주제로 아시아 6개국 단체들과 각자의 방법론을 통해 진행한 리서치 작업을 종합해서 발표한다. 무빙이미지와 실험 영상 작품들을 상영하고 나서 뒤 기획자와 참여예술가들이 창작의도와 과정을 서로 발표하고 토론할 예정이다.

이틀간 열리는 행사는 3개의 상영 프로그램과 4개의 리서치 포럼으로 구성됐다.

첫 상영프로그램은 하노이 독랩(Hanoi DocLab)의 디렉터 응우옌 트린티(Nguyen Yen)가 ‘풍경’을 소주제로 장소의 정신적, 심리적, 사회정치적 혹은 그 너머의 다양한 차원을 보여주는 6편의 단편실험영화와 비디오 작품을 선보인다. 두 번째 상영프로그램은 필리핀 필름메이커이자 로스 오트로스(Los Otros)설립자인 존토레스(John Torres)와 쉬린세노(Shireen Seno)가 기획한 단편 영상작품 5편을 소개한다. 세 번째 상영프로그램은 국경과 경계, 땅에 대해 고찰할 수 있는 한국 일본, 한국, 중국작가 4편의 영상을 소개한다. 각각의 상영프로그램 후에는 기획자와의 토론이 열린다.

리서치 포럼에서는 한국, 대만, 인도네시아, 호주에서 동시대 미디어 플랫폼 구축에 몰두하는 실험적이고 급진적인 필름메이커 그룹들의 연구활동과 작업을 소개한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실험 영상 기획자와 예술가를 초청해 지구에 가해지는 거대한 변화 등을 논의하며 비평적 사유를 확장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며 “문화예술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