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철원 멧돼지 2마리 폐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파주·철원 멧돼지 2마리 폐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와 강원도 철원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파주 진동면과 강원 철원 원남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각각 ASF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7일 밝혔다.

파주 진동면 폐사체는 지난 6일 오전 9시께 농민이 발견했고 철원 원남면 멧돼지 폐사체는 같은날 오전 8시 30분께 군부대가 수색 중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파주시와 철원군은 ASF 표준 행동 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 처리하고 시료를 과학원에 넘겼다.

과학원 확인 결과 이날 새벽 2시께 이들 폐사체에서 모두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로써 멧돼지 폐사체의 ASF 바이러스 검출은 전국적으로 22건으로 늘었다. 철원에서 8건, 파주에선 6건이 됐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군부대와 협력해 폐사체가 발견된 지역에서 수색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