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7 월드컵 4강 길목서 멕시코와 맞대결
한국, U-17 월드컵 4강 길목서 멕시코와 맞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 대표팀 ‘리틀 태극전사’들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와 8강에서 격돌한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오전 8시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일본을 16강에서 제압한 멕시코와 4강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됐다.

멕시코는 U-17 월드컵에서 두 차례 우승(2005년·2011년)과 한 차례 준우승(2013년)에 빛나는 강호로 화려한 개인기와 빠른 스피드가 강점으로 꼽힌다.

한국은 지난 2009년 U-17 월드컵 본선 무대 16강에서 멕시코와 맞대결을 펼친 이후 10년만에 다시 재회하게 됐다.

한국은 당시 멕시코와의 16강 토너먼트에서 1대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대3으로 물리치고 8강에 물리친 기분 좋은 추억이 있다.

한국의 U-17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은 8강(1987년·2009년)이다.

다만 1987년 대회는 출전국이 16개국밖에 되지 않아 조별리그만 통과하면 바로 8강이었기 때문에 사실상 한국의 역대 최고 성적은 2009년으로 볼 수 있다.

공교롭게도 한국이 역대 최고 성적을 올렸을 때 상대한 멕시코와 이번에는 8강에서 만나는 만큼 선수들의 투지는 남다를 수 있다.

리틀 태극전사들이 2009년 멕시코를 꺾고 역대 최고 성적을 올렸던 과거를 추억하며 4강 신화를 달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