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돋보기] 겨울왕국ㆍ열여섯의 봄
[영화 돋보기] 겨울왕국ㆍ열여섯의 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

■겨울왕국 (개봉 11월 21일ㆍ전체관람가)
‘렛잇고~’로 전 연령대의 마음을 홀린 <겨울왕국>이 다시 찾아온다. 올겨울 최고의 기대작 <겨울왕국 2>가 오는 21일 국내 관객을 만난다. 특별관과 일반관 등 다양한 상영 포맷의 예매를 시작했다. <겨울왕국 2>는 숨겨진 과거의 비밀과 새로운 운명을 찾으려고 모험을 떠나는 ‘엘사’와 ‘안나’의 이야기를 그렸다.

어느 날부턴가 의문의 목소리가 엘사를 부르고, 평화로운 아렌델 왕국을 위협한다. 트롤은 모든 것은 과거에서 시작되었음을 알려주며 엘사의 힘의 비밀과 진실을 찾아 떠나야 한다고 조언한다. 위험에 빠진 아렌델 왕국을 구해야만 하는 엘사와 안나는 숨겨진 과거의 진실을 찾아 크리스토프, 올라프 그리고 스벤과 함께 위험천만한 놀라운 모험을 떠나게 된다. 자신의 힘을 두려워했던 엘사는 이제 이 모험을 헤쳐나가기에 자신의 힘이 충분하다고 믿어야만 하는데…두려움을 깨고 새로운 운명을 만날 수 있을까.

▲ 열여섯의 봄2

■열여섯의 봄 (개봉 11월 7일ㆍ12세 이상 관람가)
열 여섯. 찬란하면서도 위태로운 나이다. 우리가 지나온 그 계절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중국 제8세대 감독 중 유일하게 넓은 시각을 지닌 인물로 평가받는 바이슈에 감독의 영화다. 영화는 중국에 있는 집에서 홍콩에 있는 학교까지 매일 국경을 넘나드는 ‘류즈페이’가 우연히 아이폰 밀수에 가담하며 마주하는 위태로운 순간을 그렸다. 영화는 모두가 주목하지 않은 중국과 홍콩의 관계, 여기서 파생되는 사회적인 문제를 함축해 여러 질문을 이끌어냈다. 아빠는 홍콩에, 엄마와 류즈페이는 선전에 살면서 홍콩으로 학교를 다니는 류즈페이가 매일 국경을 넘나드는 가운데 하나뿐인 절친 ‘조’가 홍콩에 살고 있다는 설정은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경제적 차이뿐 아니라 그 안에 맥락이 숨겨졌다. 깊이 있는 고민 끝에 나온 설정의 미학과 미장센, 영화의 미학이 돋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