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양평공사 해체를 포함한 모든 결정, 군민 뜻에 따르겠다’
정동균 양평군수 ’양평공사 해체를 포함한 모든 결정, 군민 뜻에 따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해체 후 시설관리공단 설립, 유통부문 민간이전 등 로드 맵 제시
정동균 양평군수가 7일 오전 언론브리핑에서 양평공사 조직개편안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정동균 양평군수가 7일 오전 언론브리핑에서 양평공사 조직개편안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내년 3월까지 양평공사 해체를 포함하는 근본적인 개혁을 추진하겠습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7일 오전 9시30분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공사해체 후 시설관리공단으로 전환과 친환경농산물 유통부문의 민간매각까지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고, 주민 공청회를 거쳐 군민의 뜻을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6일에도 정 군수는 친환경농업인들과 공청회를 가지며 양평공사 문제에 대한 양평군의 입장을 설명하고 농업인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가진 바 있다.

정 군수는 이날 ‘양평공사 조직변경 안’이란 제목의 설명자료를 브리핑하면서 공사해체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강력히 시사했다.

정 군수는 “양평공사는 2008년 설립 때부터 분식회계를 해왔다”라고 밝히며 “부실을 감추기 위해 공사소유의 특정 부동산에 대해 6년간 4회에 걸쳐 자산재평가를 통해 자산 부풀리기를 해왔고, 국가보조금 23억 원을 반납하지 않은 것과 친환경인증 벼 수매자금 40억 원을 다른 부당하게 다른 용도로 사용했다”고 양평공사의 난맥상을 가감 없이 설명했다.

이어 “양평공사는 이미 공기업법이 정한 해산요건을 충족한 상태다”라며 “그동안 3차례에 진행된 행안부의 경영진단 권고안에 따라 농산물 유통부문은 민간매각을 추진하고, 환경시설 및 공공건물 관리부문은 양평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은 유통부문 민간위탁의 내용과 방식을 결정하기 위한 전문기관 용역을 실시하고, 수차례에 걸쳐 친환경 농업인, 군민 공청회 등을 열어 의견을 수렴한 후 내년 7월 공사해체와 시설공단 설립을 진행할 방침이다.

쟁점이 되는 공사직원들의 고용 승계 문제는 신설될 시설관리공단의 위탁시설 규모를 늘려 유통부문의 직원들도 대부분 공단으로 고용 승계한다는 복안이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