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으로 옷을… ‘에코슈머’ 꿈꾸다
페트병으로 옷을… ‘에코슈머’ 꿈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속에서 우리를 편리하게 해주지만 한편으로는 심각한 환경오염을 불러오는 페트병. 환경부에 따르면 국내 페트병 생산량은 2014년 22만4754t에서 2017년 28만6325t으로 3년 동안 27% 늘었지만, 재활용률은 80%대에 그치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에 이 페트병들을 재활용한 원단을 확보해 옷을 만드는 패션 기업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환경 보전에 동참하는 동시에 점점 늘어나는 환경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의류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을 겨냥한 것이다.

페트병을 재활용한 섬유로 옷을 만드는 국내 패션 기업 중에는 ‘노스페이스’가 있다. 올해 유난히 큰 인기를 끄는 ‘후리스(fleece)’를 페트병을 재활용해 ‘에코 플리스 컬렉션’을 선보였다. 노스페이스는 500mL 페트병을 한 벌당 최대 50개 재사용했으며, 총 약 370만 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했다고 밝혔다.

어떻게 페트병이 섬유를 만드는 데 쓰일 수 있을까? 페트병의 원료는 폴리에스테르이다. 폴리에스테르는 석유, 석탄, 천연가스 등을 원료로 해 만든 화합물로 합성 섬유를 만드는 데 쓰일 수 있다. 페트병들을 모아서 세척한 뒤 녹여 원사나 원단들 뽑아내는 기술로 이런 플리스 원단을 확보할 수 있다고 한다.

국내 친환경 패션 시장은 국외 친환경 패션시장에 비해 빠르게 커지지 못하고 있다. 해외에선 많은 패션 기업들이 내년까지 친환경 섬유 사용 비중을 100%로 늘리겠다고 공언할 정도로 친환경 패션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국내에는 페트병을 재활용하여 원사를 뽑아낼 수 있는 자체 기술을 가진 업체들이 몇 안돼, 이렇게 만든 의류의 원가는 일반 의류보다 약 15%가량 비싸다 보니 친환경 패션 시장이 빠르게 커지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도 페트병 등을 재활용해 의류를 만드는 패션 기업이 늘어나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나도 환경을 생각하고 의류를 선택하는 ‘에코 슈머’가 돼 이런 지속가능한 친환경 패션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

광주 경화여고 2 조수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