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발리에서 '양머리' 써볼 줄은…"
김선아 "발리에서 '양머리' 써볼 줄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선아가 발리서 휴가 중 '양머리'로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언급했다. 김선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선아가 발리서 휴가 중 '양머리'로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언급했다. 김선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선아가 발리서 휴가 중 '양머리'로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언급했다.

김선아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삼순이 효과?'라고 착각하기. 대단한 드라마였다. 발리에서 양머리를 보고, 또 써볼 줄은 꿈에도 모를 일"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친절한 호텔 직원분이 일행 중 모자없는 분을 위해 뚝닥 만든 모자가 양머리 일 줄이야. '니들이 양머리를 알아?' 양머리의 원조는 삼순이"라고 전했다.

이어 "삼순이 때는 맘껏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제니 장 때는 맘껏 입을 수 있는 옷 있어서 좋았다. 그렇다면 김선아 씨는 마음 편한 게 제일 좋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양머리 수건을 쓴 김선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 속 김선아는 선글라스를 끼고 깜찍한 표정을 짓고 있다.

한편, 김선아는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제니 장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