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FC, K3리그 챔프 ‘눈앞’…결승 1차전서 양평FC 1-0 제압
화성FC, K3리그 챔프 ‘눈앞’…결승 1차전서 양평FC 1-0 제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3리그 ‘강자’ 화성FC가 5년 만의 리그 챔피언 등극을 눈앞에 두게 됐다.

화성FC는 9일 양평군 용문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린 양평FC와의 ‘2019 K3리그 챔피언십’ 결승 1차전 원정경기에서 후반 교체멤버 박준태의 결승골로 1대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화성FC는 오는 16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구장에서 열릴 2차 홈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지난 2014년 이후 5년 만에 챔피언에 오를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1,2차전 합계 스코어가 같아도 대회 규정에 따라 정규리그 1위인 화성FC가 우승한다.

올 시즌 FA컵 4강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켰던 화성FC는 정규리그 4위로 챔피언십에 진출해 김포시민축구단과 포천시민축구단을 차례로 꺾은 양평FC를 맞아 전반전을 팽팽히 맞섰다.

김학철 화성FC 감독은 후반 25분 이준용을 빼고, 박준태를 투입해 공세를 이어갔고 결국 김 감독의 용병술은 적중했다.

박준태는 투입된지 7분만인 후반 32분 역습 상황에서 후방으로부터 길게 연결된 볼을 원 터치후 문전으로 돌진한 뒤 상대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감각적인 칩슛을 날려 골문을 열어젖혔다.

선제골을 내준 양평FC는 이후 동점골을 위해 맹공을 퍼부었지만 화성FC 골문을 여는데 실패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