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루트 훈련 포기’ 벤투의 모험…베이스캠프 훈련 후 바로 레바논전 나선다
‘베이루트 훈련 포기’ 벤투의 모험…베이스캠프 훈련 후 바로 레바논전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과 브라질과의 평가전을 위해 중동 원정에 나선 축구 국가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11일 오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레바논전을 대비한 베이루트 공식 훈련을 포기하는 모험수를 던졌다.

11일(이하 한국시간) 축구 대표팀에 따르면 벤투호는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 전날인 13일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애초 계획된 공식 훈련에 나서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대표팀은 아부다비에서 예정됐던 11~12일 훈련에 이어 13일에 오전 역시 아부다비에서 마지막 훈련을 진행한 뒤 베이루트행 전세기에 오르기로 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현지답사 결과 경기장 시설과 잔디 등 훈련 여건이 좋지 않아 아부다비에서 전날 오전까지 훈련하고 경기장으로 넘어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경기 전날 진행되는 공식 훈련은 현장의 그라운드 상태 등을 미리 체크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다.

선수들 역시 원정 구장의 그라운드를 밟아보며 잔디 상태와 그에 따른 패스의 강약 조절 등을 통한 세세한 ‘감’을 익힐 수 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여건이 좋은 아부다비에서 마지막까지 훈련을 진행하며 이 기회를 과감히 포기했다. 현재 레바논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는 등 불안한 정국이 벌어지는 점도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벤투호는 올해부터 원정 경기를 준비하며 ‘적진에 최대한 늦게 들어간다’는 기본 방향을 설정했다.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차 예선 1차전 때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조지아와 평가전을 치른 뒤 경기 전날 결전지인 아시가바트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 때 역시 경기 전날 공식 훈련만큼 정상으로 진행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국내 친선경기는 파주 트레이닝센터에서 마지막 훈련을 소화한 적이 있지만, 해외 원정을 앞두고 경기장 공식 훈련을 진행하지 않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이전 사령탑인 슈틸리케 감독 시절에도 공식 훈련을 하지 않은 경우는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과 레바논의 경기는 14일 오후 10시에 열린다.

한국은 2차 예선 H조에서 2승 1무(승점 7·골득실 +10)로 조 1위에 올랐지만, 2위 북한(승점 7·골 득실 +3) 골 득실에서 앞서 있어 방심은 금물이다.

특히 이날 레바논전을 승리를 통해 선두를 굳히면 남은 4경기 중 3경기를 홈에서 치를 수 있어 2차 예선 후반을 가벼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게 된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