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사기범 목소리’ 듣고 보이스피싱 예방
[기고] ‘사기범 목소리’ 듣고 보이스피싱 예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은 과거에 주로 나이 많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범죄가 발생하였지만 최근에는 범죄의 지능화로 인해 나이 불문하고 전 연령층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하고 있으며, 피해신고 건수 및 피해금액도 증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보이스피싱 피해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2018년)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4천440억 원으로 전년도 2천431억 원보다 82.7% 증가했고, 피해자도 3만919명에서 4만8743명으로 57.6% 늘었다. 올해(2019년)는 상반기에만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3천500억 원을 넘어갔다고 하니 그 피해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 경찰은 서민을 불안, 불신, 불행하게 만드는 피싱사기, 생활사기, 금융사기를 서민3불사기로 선정하고 9월부터 11월말까지 악성사기범 집중 검거 및 보이스피싱 예방 홍보활동 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사기범 목소리 듣기’ QR(Quick Response)코드를 스캔하면, 두 개의 주소창이 연결된다. ‘보이스피싱 유형과 예방법’,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에서 운영하는 ‘보이스피싱 지킴이’ 사이트로, 국민들이 보이스피싱 유형별 보이스피싱범들의 목소리를 다양하게 들어볼 수 있도록 유도하였다.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해 열심히 홍보활동을 하고 있는 만큼 일반 시민들도 QR코드를 활용해 사기범들의 수법을 체험하고, 피해를 당하는 일이 없으면 하는 바람이다.

장재희 수원중부경찰서 생활안전과 노송지구대 경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