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재테크, 큰 목표는 ‘내 집 마련’…타입은 안정형 추구
20대 재테크, 큰 목표는 ‘내 집 마련’…타입은 안정형 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선호하는 재테크 수단 1위 예·적금, 2위 저축성 보험, 3위 주식

20대가 욜로를 추구한다는 인식과 달리 수입 대비 재테크 비중이 높고 이들의 40% 이상은 수입의 30% 넘게 저축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통합 보험관리 플랫폼 굿리치(리치플래닛 운영, 대표 남상우)는 2030세대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20대의 재테크타입은 안정형, 가장 큰 재테크 목표는 ‘내 집 마련’으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20대는 욜로라는 인식이 있었지만 수입 대비 재테크 비중은 높았다. 20대 중 수입의 절반 이상을 저축하는 비중이 18%를 차지했다. 수입의 41~50%를 재테크로 사용하는 비중과 31~40%를 재테크에 사용하는 비중은 모두 12.6%였다. 수입의 30% 이상을 재테크에 사용하는 20대가 43.2%를 기록한 것이다.

고정수입이 생기는 20대 후반(25~29세)에는 더 적극적으로 재테크에 뛰어들었다. 20대 후반에서 수입의 절반을 재테크에 이용한 비중은 20.9%를 기록했다. 다섯 명 중 한 명은 수입의 절반 이상을 재테크에 사용한 것. 수입의 절반을 재테크하는 30대 후반 비중이 9.2%인 것을 고려하면 20대의 적극적인 재테크 성향이 더욱 돋보인다.

20대 재테크 성향은 공격투자형보단 안전형이 더 많았다. 20대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이다. 현재 주요하게 사용하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54.1%), 저축성 보험(23.3%), 주식(15.3%) 순으로 조사됐다. 회사는 20대들은 욜로 생활을 즐긴다는 통념이 있지만 실제로는 재테크에 관심을 갖고 꼼꼼하게 미래를 준비하는 소비 성향도 있었다고 해석했다.

20대들은 보험 리모델링에도 적극적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20대의 18%가 보험 점검을 받았고, 이들 중 84.2%가 보험료를 절감했다. 보험료 절감액은 3만 원 미만이 43.2%, 3~5만 원과 5만 원 이상 절감이 각각 20.5%를 기록했다.

굿리치는 ‘보험의 바른이치’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건강한 보험 서비스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보험료 청구 무료 서비스 진행은 물론 과보장 및 부족한 보장을 분석해 최적화된 보장을 구성해주는 보험 리모델링 서비스도 무료로 진행하고 있다.

남상우 리치플래닛 대표는 “그동안 욜로족, 소확행 등 20대의 적극적인 소비 성향이 강조됐지만 합리적으로 건강한 소비 성향을 지향하며 통 큰 투자를 하는 청년들도 많았다. 특히 보험 리모델링을 통해 월 보험료를 절감하는 부분이 인상적이다”라면서 “굿리치는 2030세대의 친절한 보험 안내자로 청구, 리모델링 등 보험에 관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