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마사회, 국민과 함께 달려온 ‘70년’] 말 산업 키우GO~ 사회공헌 늘리GO~
[한국 마사회, 국민과 함께 달려온 ‘70년’] 말 산업 키우GO~ 사회공헌 늘리GO~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마 매출액 세계 7위 걸맞게 우수성 인정
국제경주대회서 미국 등 제치고 우승 질주
‘신고 포상금’ 운영… 불법 사설 경마 단속
장애인·소방관 등 대상 ‘재활·힐링 승마’
경주마 생산부터 은퇴까지 체계적 관리
엔젤스 데이에 진행한 재활 승마 모습.
엔젤스 데이에 진행한 재활 승마 모습.

한국 마사회는 말 산업 육성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70년이라는 짧은 역사에도 경마 매출액 세계 7위에 오를 정도로 성장하고 있다. 매출뿐 아니라 한국 경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전 세계 11개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외신에서도 한국 마사회를 방문해 소개할 만큼, 전 세계가 한국 경마 성장에 주목하고 있다. 한국 경마의 위상은 국제경주대회에서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지난 9월 서울 경마공원에서 국제 경주대회인 제4회 코리아컵과 코리아 스프린트대회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미국 홍콩 등 경마 선진국들이 참여한 두 대회인 만큼 전 세계의 관심을 모았고, 두 대회의 우승을 모두 한국 경주마가 차지해 한국 경마의 위상을 보여줬다.

한국 경마가 국제 대회를 치르고, 우승을 이끌기까지는 한국마사회의 ‘경마 선진국’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있었다. 여기에 마사회는 한국만의 경마문화를 만들고자 경영 6대 혁신과제로 ▲말 산업 육성 선도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회공헌 기능 강화 ▲건전한 놀이문화 조성, ▲경마 이용자 보호 적극 추진, ▲장외 발매소 운영혁신, ▲기관 윤리성·준법성 강화로 삼고 있으며,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에 걸쳐 1천48억 원을 투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창립 70주년을 맞이해 국민 신뢰 경영 선포식을 개최하여, 국민 신뢰 경영을 ‘경마의 사회적 부작용 예방과 말을 이용한 사회적 가치 실현으로 국민 신뢰 회복과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는 경영’으로 정의하고 ▲준수 ▲공개 ▲수용 ▲건전이라는 4대 경영 원칙을 대국민 약속으로 선포했다.

한국마사회가 소유한 ‘닉스고’가 미국 브리더스컵 경주에서 질주 하는 모습.
한국마사회가 소유한 ‘닉스고’가 미국 브리더스컵 경주에서 질주 하는 모습.

■ 신뢰 회복을 위한 경영
한국마사회는 경마의 사회적 부작용 예방 및 이용자 보호를 통한 국민신뢰회복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우선 불법 경마를 근절하기 위해 ‘불법 사설 경마 신고 포상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암암리에 운영되고 있는 불법 경마에 대한 신고를 활성화하고 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신고자에게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현장 단속의 신고포상금은 올해 2월 포상금 최저금액을 5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4배 상향했으며, 규모에 따라 최대 1억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온라인으로 이루어지는 불법 경마사이트에 대한 신고 포상금 제도를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또 사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업무협약(MOU)을 통해 불법 경마사이트 차단 및 불법 경마 정보 유출 등을 단속해 사회적 경제적 보호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스팸 문자 중 도박 등 각종 범죄를 유도하는 악성 내용이 79.9%에 달하며, 한국마사회가 불법 경마 단속 현황을 분석한 결과 불법 경마에 접근한 경로 52% 스팸 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사회는 불법 도박에 따른 국민의 2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과 불법 도박 정보 공유, 불법 경마 사이트 단속 차단 및 분석연구 등을 함께 하고 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이 창립 70주년 행사에서 4대 경영 원칙을 대국민 약속으로 선포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이 창립 70주년 행사에서 4대 경영 원칙을 대국민 약속으로 선포했다.

■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는 경영
한국마사회는 지속 가능한 말 산업 성장을 위해 말을 활용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과 전 국민 승마인구를 늘리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마사회는 말을 활용해 사람들이 말에 더 친근감을 느끼고 승마를 통해 즐거움을 제공하고 신체기능 및 심리 사회적 치료를 제공하는 ‘재활ㆍ힐링 승마’ 사업을 운영한다. 특히 마사회는 극도의 스트레스에 노출되는 공익 근무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재활·힐링 승마’를 집중 운영하고 있다. 고위험 스트레스 직무의 특성과 직결된 공무원들의 정신건강 증진시키기 위해서다.

실제 ‘재활ㆍ힐링 승마’ 에 참여한 중등도 이상 스트레스 수준의 참여자가 전체의 68.9%에서 프로그램 종료 후 17.8%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스트레스 상황에 처했을 때 주로 회피행동을 취했던 것과 달리 사회적 지지 추구, 문제 해결 등 긍정적인 대처 방식으로 변화된 것으로 나타나 프로그램의 효과를 입증했다. 운영 규모 또한 전년 대비 대폭 확대해 소방직 공무원, 방역업무 종사자, 교사, 보호관찰 청소년, 장애인, 지역아동센터 등 4천 명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한국마사회와 부산경남마주협회가 경주 퇴역마 복지향상 및 활용도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마사회와 부산경남마주협회가 경주 퇴역마 복지향상 및 활용도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말 산업 강화: 경주마의 라이프 사이클을 고려한 관리
한국마사회는 대한민국을 세계적인 수준의 경주국으로 인정받기 위해 경주마 생산부터 은퇴까지 말(馬)의 라이프 사이클을 고려한 기술 및 시설개선에 힘쓰고 있다. 경주마 품종 개발부터, 퇴역 마 관리까지 최상의 경주를 운영하기 위한 노력이다.

마사회는 자체 개발한 ‘케이닉스(K-NICKS)’ 기술을 통해 유전자를 분석해 말의 잠재력을 파악하고 우수한 경주마를 선발한다. 지난해 세계적인 경마대회인 ’브리더스컵‘에서는 케이닉스 유전자 기술을 활용해 선발한 ’닉스고(Nicks go)’가 준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경마를 알렸다. 마사회는 ‘케이닉스’를 활용해 우수한 국산 경주마를 발굴하고 수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마사회는 경주마 복지를 위해 서울경마공원 마사지역을 대규모 공사를 올해 마무리했다. 경주마들의 컨디션을 위해 온도를 관리해주는 물안개 분사 시스템, 전용 선풍기, 환기 팬 등을 확충하고, 무더위를 피해 훈련할 수 있는 말 수영장과, 겨울 훈련을 위한 원적외선 찜질기 등으로 경주마들의 건강관리에 집중해 경주마들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한다.

마사회는 기관 내 말 복지위원회를 신설하고 퇴역한 말들을 관리 및 활용하기 위한 사업을 모색하고 있다. 퇴역 마를 승용마로 활용할 수 있도록 승마 인구를 늘리기 위한 사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퇴역 마 관리프로그램 시범운영 업무협약(MOU)을 통해 퇴역 마를 승용마로 보급하는 사업 등, 말 복지 향상을 위한 노력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한국마사회가 이용자 보호 캠페인을 진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마사회가 이용자 보호 캠페인을 진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