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취임후 349회 지역현장 찾았다
文 대통령, 취임후 349회 지역현장 찾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거리 5만9천841㎞ ‘지구 한바퀴 반’
靑, 전국경제투어 등 방문 성과 자료 내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전반기에 경기ㆍ인천 등 총 349회에 걸쳐 지역 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에 한 번 현장을 찾았으며 이동 거리로 환산하면 총 5만9천841㎞로 지구 한 바퀴 반에 달한다.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은 12일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 대통령의 지역 현장 방문 성과를 홍보하는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지역 방문 행보를 크게 지역주도 균형발전을 비롯해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 국민의 아픔 위로 등 4가지 형태로 분류했다.

청와대는 ‘지역주도 균형발전’ 일정과 관련해 “지자체 스스로 지역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방이 중심이 되어 지역주도의 발전 전략을 마련하는 현장 행보”라고 설명했다. 이의 일환으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부터 총 11회의 ‘전국경제투어’ 일정을 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찾아가는 경제’ 행보로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2018년 1월 거제)와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2018년 1월 영종도), 한화큐셀 진천공장 방문(2018년 2월), SK 하이닉스 청주공장 준공식(2018년 10월), 효성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 및 하림공장 방문(2019년 8월), 삼성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2019년 10월) 등 기업의 투자 현장에 적극 나섰다.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와 관련한 행보로는 의료기기 규제혁신 현장 방문,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 방문,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 등에 참석해 우리나라의 미래먹거리에 대한 국가적 전략과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국민의 아픔을 위로하기 위해 지난 2017년 포항 지진피해 현장, 올해 4월에는 강원도 산불피해 현장 등을 방문했다.

청와대는 “전국 경제투어를 통해 광역 지자체는 지자체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비전을 지역 주도로 마련해 시행하게 됐다”며 “중앙부처도 관련 국가정책을 마련해 지원함으로써 지역 경제의 활력 회복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