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도의장 비하 글에 “좋아요”… 공무원들 정치적 중립 위반 논란
SNS 도의장 비하 글에 “좋아요”… 공무원들 정치적 중립 위반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의장 비하 글에 ‘좋아요’ 누른 공무원들, 도의회 경시하나”

경기도의회가 경기도 공무원들의 도의회 경시와 정치적 중립성 훼손을 강하게 질타했다. 도의회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오른 도의회 의장을 비하하는 글에 공무원들이 동조하거나 일부 공무원이 특정인의 당원모집을 독려하는 글을 올렸다는 의혹을 제기, 경기도 감사관실에 조사를 주문했다.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임채철 의원(더불어민주당ㆍ성남5)은 12일 경기도 감사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최근 페이스북에 욕설과 함께 ‘도의회에서 일본 경제보복 관련 예산 통과를 막았다’는 취지의 도의회 비판 글이 올랐고, 도청 일부 직원들이 해당 게시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고 폭로했다.

임채철 의원은 “아무 생각 없이 ‘좋아요’를 눌렀다고 변명할 수 있지만 어쨌든 이 같은 행위는 도의원 142명 전체에 대한 모독이자 1천360만 도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일부 직원들이 단체채팅방에 “당원 모집해 주세요”라는 글을 올렸고, 게시자 중에는 산하기관 간부도 포함돼 있다며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임 의원은 “열심히 일해야 하는 공직자가 이런(당원모집 독려) 행위를 하고 있다. 이 부분을 자세히 살피고 문제가 있다면 징계조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면서 공직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있다는 점도 꼬집었다.

기재위 유영호 의원(더불어민주당ㆍ용인6)은 문제의 심각성을 고려해 정회를 요청했으며, 속개 후 정대운 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광명2)은 15일까지 해당 조사결과 자료를 받고, 18일 종합감사에서 재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정대운 위원장은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공직자가 142명 도의원의 대표인 의장을 비방한 것은 1천360만 도민도 모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인수 도 감사관은 “사실 관계를 살펴보겠다”면서 “조사를 해서 공무원의 기본의무를 어겼다고 하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