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광역버스 사업 전액 국비 지원 및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대상 확대 등 정부에 건의
이재명, 광역버스 사업 전액 국비 지원 및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대상 확대 등 정부에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도내 광역교통 편의를 개선하기 위한 건의안을 정부에 제출했다. 광역교통 2030 비전이 발표되고 교통 정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기세를 몰아 도민 이익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는 교통 관련 건의안 3가지를 중앙정부에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건의안은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사용대상 확대 ▲국지도 건설사업 국고보조 방식 개선 ▲광역버스 관련 정부지원 요청 등이다. 우선 광역교통시설 관련해서는 각종 개발사업으로 징수되는 부담금을 광역버스 정류소 시설 설치 및 개량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국가지원지방도 건설에 필요한 비용 중 보상비의 비율이 30%를 초과하면 비용 일부를 예산 범위에서 국고로 보조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끝으로 내년 종료되는 ‘보통교부세 지원 특례기간’을 연장, 국가가 광역버스 환승할인 지원금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2층 전기버스 도입(128억 원) ▲출ㆍ퇴근시간 전세버스 투입(15억 원) ▲M버스 준공영제 시범도입 지원(45억 ㆍ원) 등 광역버스 관련 신규사업 3건에 소요되는 비용(도 부담 44.5%)도 전액 국비로 지원해달라고 명시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