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어드립니다' 윤주빈 "윤봉길 의사, 스파르타식 교육"
'책 읽어드립니다' 윤주빈 "윤봉길 의사, 스파르타식 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읽어드립니다'에서 배우 윤주빈이 윤봉길 의사와 친할아버지의 비화를 공개했다. 방송 캡처
'책 읽어드립니다'에서 배우 윤주빈이 윤봉길 의사와 친할아버지의 비화를 공개했다. 방송 캡처

'책 읽어드립니다'에서 배우 윤주빈이 윤봉길 의사와 친할아버지의 비화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tvN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12일 방송되는 tvN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설민석, 전현무, 이적, 문가영과 소설가 장강명, 배우 윤주빈, 김상균 강원대학교 산업공학과 교수가 함께 ‘백범일지’에 기록된 김구의 일생과 그 속에 녹아있는 역사를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주빈은 "윤봉길 의사의 후손이자 배우 윤주일이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그는 "윤봉길 할아버님이 첫째 할아버지고, 친할아버지가 셋째 할아버지다. 나이 차가 9살 차이가 났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분이 중국으로 떠나기 전에 9년간 방을 같이 썼는데, 스파르타식 교육을 했었다고 하더라. 앉아있는 자세부터 학습 내용을 가르쳐줬는데 못 외우면 목침까지 던질 정도로 엄하게 가르쳤다"고 덧붙였다.

이에 설민석이 "윤주빈의 할어버지가 김구 선생님과 인연이 깊어 김구 돌아가셨을 때 상여도 직접 멘 걸로 알고 있다"고 말하자, 윤주빈은 "상주를 했었다. 김신 선생님과 십일간 국장할 때 상주를 했었다"고 설명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