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저널 그날' 청산되지 못한 역사, 친일파의 변명
'역사저널 그날' 청산되지 못한 역사, 친일파의 변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저널 그날'. KBS 1TV
'역사저널 그날'. KBS 1TV

해방 후, 대한민국 정부는 국민의 숙원을 담아 친일파를 법의 심판대 위로 소환했다. '친일파의 변명'에 그친 미완의 심판, 끝나지 않은 그 날의 질문들을 '역사저널 그날'에서 다시 이어간다.

12일 방송되는 KBS 1TV '역사저널 그날'은 '청산되지 못한 역사, 친일파 – 제2편 친일파의 변명' 편으로 꾸며진다.

조선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의 사장, 일제강점기 조선인들의 최고 명예직 '중추원 참의'를 지내며 조선인 청년들에게 '있는 힘을 다해' 전쟁에 나서 목숨을 바치라 외쳤던 화려한 친일 이력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3.1운동을 이끈 민족대표 '최린'이었다. 그리고 그의 변절 뒤엔 숨은 배후가 따로 있었다. 최린과 일제의 은밀한 뒷거래를 성사시킨 일명 '제국의 브로커'. 일제의 계략에 놀아난 민족 지도자의 오만과 악행을 조명해본다.

더 잔인하고 혹독하게, 일본인 경찰보다 앞장서 독립운동가들을 고문한 조선인이 있었다. 고문 경찰 1세대 '김태석'이다. 그는 총독의 마차에 폭탄을 던진 강우규 의사, 밀양 폭탄 사건의 의열단원들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장본인이기도 하다.

친일은 먹고 살기 위한 직업일 뿐이었다는 뻔뻔한 김태석의 변명. 친일 경찰의 대명사 노덕술과 80년대 고문 기술자 이근안까지 이어온 근현대사의 민낯, 그 시작을 말해본다.

"비상한 때에 진실로 믿을 수 있는 사람은 박중양이다" 일제가 손꼽아 칭송하던 친일파의 거두 '박중양'의 활약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자발적으로 3.1운동 자제단을 만들어 만세 시위대를 분열·와해시켰고, 일제의 국회의원 격인 '귀족원'에까지 등극한다.

죽기 전까지 쉴새 없이 일제를 찬양하고 조선인을 비하했던 '확신범' 친일파. 상상을 초월하는 망언들로 들어찬 박중양의 일기 '술회'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역사저널 그날'에서는 오늘(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