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키워드] 아시아나항공 매각 이슈에 ‘HDC아이콘트롤스·에어부산↑’
[증시 키워드] 아시아나항공 매각 이슈에 ‘HDC아이콘트롤스·에어부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날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후 정몽규 HDC회장이 기자간담회장에 입장하고 있다.

13일 국내 증시 키워드는 #에이치엘비 #아시아나항공 #HDC아이콘트롤스 #삼성전자 #에어부산 등이다.

전날 가장 큰 이슈 중 하나는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대산업개발이 선정된 것이었다.

금호산업은 공시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지분매각과 관련해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주인을 맞는다는 기대감에 아시아나항공은 전일대비 12.86%(750원) 오른 6580원에 전날 거래를 마쳤다. 3일 연속 상승세다.

HDC현대산업개발도 새로운 업종과의 시너지 효과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며 전날 2.13%(650원) 오른 3만1100원을 기록했고 HDC아이콘트롤스는 29.81%(3100원) 오르며 상한가를 기록했다. HDC아이콘트롤스는 11월 들어서만 8거래일 연속 오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도 이번 M&A와 함께 꾸준히 관심을 받고 있다. 분리매각 가능성이 재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에어부산은 전날 29.99%(2150원) 오르며 상한가를 기록했다.

정몽규 HDC회장은 전날 본사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아시아나 자회사 분리매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전략적 판단이 필요하다”며 “앞으로의 산업 추이를 보고 깊은 논의를 거치겠다”고 답했다.

에어부산 분리매각에 대한 가능성은 지속해서 거론된 얘기다. 공정거래법상 2년간의 유예기간은 있지만 지주사의 손자회사는 증손회사 지분 100%를 보유하는 것이 원칙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의 모회사는 HDC며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경우 HDC의 손자회사는 아시아나항공, 증손회사는 에어부산이 된다. 공정거래법에 위배되지 않고 에어부산을 경영하기 위해서는 지주사의 계열사나 자회사 등으로 편입해야 한다. 에어부산의 잔여지분을 모두 인수하는 방법도 있다.

때문에 관련 업계에서는 HDC가 에어부산의 분리매각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최근 부침이 심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에이치엘비는 전날 단기차입금 상환 소식에 소폭 상승했다. 12일 에이치엘비는 전일대비 2.01%(2800원) 오른 12만2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에이치엘비는 단기차입금 1800억 원을 상환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66.3%며 변동 후 단기차입금 총액은 60억 원이 된다.

삼성전자도 지난 달부터 이어진 상승세의 부담감 때문에 7일부터 3거래일 연속 약세를 기록했다. 하지만 12일 증시에서 반등에 성공하며 1.94%(1000원) 오른 5만2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뉴스]

 

- 전현무-이혜성, 열애의 시작은 ‘해피투게더?’…5월 후 계속된 핑크빛 기류 ‘눈길’

- [단독] 둔촌주공ㆍ신반포 등 6개 재건축단지 분양가 상한제 피한다

- ‘아내의 맛’ 김빈우 남편 전용진, 2세 연하 훈남…IT 회사 CEO ‘외모도 CEO’ 방송 첫 출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