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좀 보실래요' 서하준, 공개고백까지 했지만 심이영 매몰차게 거절
'맛 좀 보실래요' 서하준, 공개고백까지 했지만 심이영 매몰차게 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 좀 보실래요' 2회 주요 장면. SBS
'맛 좀 보실래요' 2회 주요 장면. SBS

서하준이 공개 고백까지 하며 마음을 전했지만, 심이영은 이를 매몰차게 거절했다.

13일 오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극본 김도현 연출 윤류해) 2회에서는 이진상(서하준)이 선 보러 가는 강해진(심이영)을 방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진상의 잇딴 방해공작에 해진은 결국 선을 보는 데 실패했다.

진상은 급기야 해진이 일하는 은행까지 찾아가 공개고백을 하기도 했다. 직접 사랑의 세레나데까지 부른 진상의 모습에 해진은 어쩔 줄 몰라했다. 결국 진상은 해진의 손에 끌려 은행을 나오고 말았다.

진상은 자신을 나무라는 해진에게 "왜 나한테 잘 해준 거냐고?"라고 따졌지만 해진은 "내 동생 친구니까"라고 답했다. 해진은 이어 "심장이 막 쿵쾅 거리고 그런 게 사랑 아니냐. 난 너한테 그런 느낌 없다. 한 번도 남자로 생각한 적 없다"며 진상을 돌려보내려 했다.

진상은 그러나 해진을 벽으로 밀친 뒤 얼굴을 가까이 들이대며 "난 심장이 뛰어 숨이 막힐 것 같다. 이래도 심장이 안 뛰어?"라고 도발했지만, 해진은 진상을 밀어내며 "나한테 너는 남자 아냐. 생각도 없고 미래도 없고 한심해"라고 쏘아댔다.

모진 말을 내뱉고 돌아서는 해진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진상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