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숙원사업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 내년초 첫 삽 뜬다
양주시 숙원사업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 내년초 첫 삽 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감정평가 후 토지보상 들어가 내년초 착공 예정
▲ 국지도39호선 점검회의1


양주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 구간이 올해 감정평가와 토지보상에 들어가는 등 내년 초 본궤도에 오른다.

양주시는 지난 12일 시장실에서 이성호 양주시장,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경기도 류재환 도로정책과장, 이운주 북부도로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지도 39호선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점검회의를 갖고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구간 추진상황과 관련 행정절차, 보상절차 등을 보고받고 향후 추진일정 등을 점검했다고 13일 밝혔다.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 도로건설 사업은 총사업비 914억원을 투입, 양주시 장흥면 부곡리에서 백석읍 홍죽리까지 6.3㎞구간을 2차로로 개량하는 사업으로 지난 10월 기획재정부와 총사업비 협의를 완료했다.

특히 지난 2016년 8월 제4차 국도ㆍ국지도 5개년(2016~2020)계획 고시 이후 3년 만에 보상과 착공을 준비하는 가시적 성과를 통해 경기북부지역 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양주시는 보상 업무를 위임받아 11월 보상계획 공고 후 보상 협의를 착수,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는 국지도 39호선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 양주시 장흥지역과 백석읍 홍죽산업단지 등 서부지역을 남북으로 연결, 획기적인 교통여건 개선을 통해 경기북부 물류 이동의 중심노선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국지도 39호선 총사업비를 당초 692억원에서 914억원으로 조정하기 위해 기획재정부 차관은 물론 실무 사무관까지 직접 전화하고 원포인트 회의를 진행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달 협의를 완료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서부지역을 비롯해 양주시의 균형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국지도 39호선 도로건설 사업은 홍죽산업단지 등 서부지역 경쟁력 확보는 물론 고질적인 고갯길 교통사고 문제 해결 등 시민 교통불편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조속한 개통을 위해 정성호 국회의원, 경기도와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