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기 및 소상공인 위해 465억원 더 푼다
경기도, 중기 및 소상공인 위해 465억원 더 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465억 원 규모의 ‘2019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현재 2조1천억 원 규모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운영하고 있다. 그럼에도 중소기업의 자금 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은 물론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지역경제가 침체됨에 따라 소상공인의 자금 수요 역시 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자 경기도는 특별경영자금 등 자금 지원수요에 여유가 있는 일부 항목의 자금 465억 원을 조정, 일반기업 및 소상공인 자금으로 배정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일반기업에 대한 자금 배정내역을 기존 8천억 원에서 8천265억 원으로 265억 원 늘리고, 소상공인 배정내역을 기존 2천억 원에서 2천200억 원으로 200억 원 확대했다.

특히 ASF 피해지역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교육이수 및 컨설팅 수료’ 조건을 면제해 적시에 자금 신청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재 규정상 도내 소상공인이 자금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창업 경영교육과 경영 컨설팅 과정을 수료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ASF 피해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던 사료·분뇨 등 도내 운송사업자의 경우에도 해당 지자체(김포·파주·연천)의 확인을 거쳐 지원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은 온라인 자금관리 시스템 또는 경기신용보증재단 23개 지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