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등 3기 신도시 택지에 與 ‘청년 신도시’ 공약 검토
고양 등 3기 신도시 택지에 與 ‘청년 신도시’ 공약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출산·육아 등 원스톱 지원
임대 중심의 ‘신개념 신도시’ 조성
공공와이파이 확대 공약도 검토
등돌린 2030 총선 표심잡기 ‘총력’

더불어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이 내년 4월 총선에서 청년층을 공략할 핵심 공약으로 기존 청년주거 정책과 신도시 정책의 한계를 보완한 ‘신(新)개념 신도시 조성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민주당의 전통적 지지층으로 여겨졌던 20·30 세대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일자리 감소, 경기 침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대입 특혜 의혹’ 등 일련의 사태를 거치면서 이탈했다고 보고, 집토끼 잡기에 나선 것이다. 여기에는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 등 교통 불편을 겪고 있는 3기 신도시 택지에 청년 신도시를 조성, 출·퇴근의 용이성을 확보해 청년층으로부터 호응을 받겠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13일 복수의 여당 관계자에 따르면, 민주당은 ‘소유’보다 ‘주거’ 기능에 초점을 맞춰, 임대주택 보급을 중심으로 하면서 청년 일자리와 출산·육아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는 형태의 ‘청년 신도시’를 구상하고 있다. 특히 취업난을 겪고 있는 20∼30대 청년층의 경제적 상황 등을 고려해 임대료를 저렴하게 책정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도 고려할 전망이다. 예산과 부지 선정 등 세부사항은 구체화가 필요한 단계이지만, 지난 5월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부지 일부를 청년 신도시로 전환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 공약으로 청년 신도시를 제안한 뒤, ‘시범사업’ 성격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이며, 정책 효과 등을 따져 향후 대상 지역을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민주당은 단순히 공공장소에 한정된 와이파이 제공을 뛰어넘어 무료 와이파이 제공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공공와이파이 확대’를 총선 공약으로 검토 중이다.

김대중 정부 당시 초고속인터넷 보급을 통해 IT(정보통신)산업의 폭발적 성장을 끌어낸 것처럼, 4차 산업혁명과 모바일 시대에 맞춘 혁신 정책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한편, 총선 공약으로 ‘모병제 카드’를 꺼내 들었던 민주연구원은 청년 신도시 조성과 공공와이파이 도입 등 파급력이 큰 대형 정책 공약을 연구해 지속적으로 당 정책위에 제안하고 있다. 민주연구원과 정책위는 이런 대형 정책 공약을 다듬어 이르면 연내 잇달아 발표, 총선 ‘정책 대결’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계획이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