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눈 사이에 꼬리가 생겼어요" 생후 10주 강아지 화제
"어? 눈 사이에 꼬리가 생겼어요" 생후 10주 강아지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미시시피 주 잭슨의 한 동물구조 시설에서 보호 중인 눈 사이에 꼬리가 자라나고 있는 골든 리트리버. 연합뉴스

눈 사이에서 꼬리가 자라는 강아지가 화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미시시피 주 잭슨의 한 동물구조 시설에서 임시보호하고 있는 이 강아지는 생후 10주 된 골든리트리버로 두 눈 사이에서 작은 꼬리가 자라나고 있다.

이 꼬리의 정체가 무엇인지,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났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 강아지가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면서 현재 입양 제안이 쇄도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미시시피 주 잭슨의 한 동물구조 시설에서 직원이 두 눈 사이에 작은 꼬리가 자라나고 있는 10주 된 골든 리트리버 강아지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미시시피 주 잭슨의 한 동물구조 시설에서 직원이 두 눈 사이에 작은 꼬리가 자라나고 있는 10주 된 골든 리트리버 강아지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