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3Q 이자이익 10조 2천억 원…6분기 연속 10조 원대
은행 3Q 이자이익 10조 2천억 원…6분기 연속 10조 원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기순이익 3조 8천억 원, 전년동기 대비 3천억 원 줄어
▲ cats-crop
▲자료/금융감독원

3분기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은 10조 원을 넘어 작년 2분기 이후 6분기 연속 10조 원대를 보였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3분기 국내 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3분기 이자 이익은 10조 2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6억 원(0.6%)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이 예대금리차 축소 영향으로 작년 3분기 1.65%에서 1.55%로 떨어졌지만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6.4% 증가하면서 이자 이익이 늘었다.

비이자 이익은 1조 6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소폭(121억 원·0.8%↑) 증가했다. 수수료·신탁·유가증권관련이익이 전반적으로 소폭 증가했으나, 기타 비이자이익은 감소한 영향이다.

3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3조 8천억 원으로 전년동기(4조 1천억 원) 대비 3천억 원 감소했다. 판매비와 관리비는 5조 6천억 원이며, 물건비 증가로 작년 동기(5조 4천억 원) 대비 2천억 원(3.9%) 증가했다.

대손 비용은 신규 부실 증가, 충당금 적립 확대 등의 영향으로 1년 전보다 6천억 원(79.5%) 늘어난 1조 5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법인세 비용은 순이익 감소 등으로 같은 기간 3천억 원 줄어든 1조 2천억 원을 보였다.

3분기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55%,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7.06%로 작년 동기(ROA 0.65%·ROE 8.26%)보다 각각 0.10%P, 1.20%P 하락했다. 1년 전보다 영업실적 개선 등으로 자산과 자본이 늘었으나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