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프러포즈 최초 공개…최고 시청률 14.6%
'살림남2' 김승현, 프러포즈 최초 공개…최고 시청률 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림남2' 13일 방송분 주요 장면. KBS2
'살림남2' 13일 방송분 주요 장면. KBS2

'살림남2'가 최고 시청률이 14.6%를 기록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가족 가을 여행에 들떠 있던 어머니가 아버지가 몰래 꾸민 배추밭행에 버럭하는 순간 최고 시청률 14.6%(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을 여행을 떠난 김승현과 가족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가을을 맞아 분위기 있는 곳으로 여행을 가고 싶다는 어머니의 말에 김승현은 캠핑카를 빌리겠다고 했다. 기다리던 여행 날이 되어 김승현이 준비한 럭셔리한 캠핑카를 본 어머니는 "아들 잘 둬서 이런 차를 구경해 본다"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평소 무심한 모습으로 부모님의 근심을 불러왔던 김승현이 뜻밖의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김승현은 이미 여자친구에게 꽃과 반지, 편지로 프러포즈했다고 밝혀 가족들을 놀라게 했고, 로맨틱한 프러포즈 영상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짚라인을 탄 김승현은 "저란 사람을 만나줘서 감사합니다. 사랑해!"라 외치며 내려갔다. 다리가 후들거려 제대로 걷지도 못할 정도로 겁을 먹은 김승현이 두려움을 참아가며 여자친구에게 바친 '짚라인 프러포즈'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한편, 어머니가 여행 가고 싶다는 바람을 예상외로 흔쾌히 받아들인 데에는 아버지와 김승현 형제들 간 모종의 꿍꿍이가 있었다.

자연 속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모처로 향하던 중 잠든 어머니의 눈치를 보며 운전대를 잡은 김승환이 "다 왔어요"라며 두 사람에게 조심스레 신호를 보내자 김승현이 준비했다는 듯이 "내가 안대를 (어머니에게) 씌울게"라 했다.

곧이어 어머니가 잠에서 깨어나자 아버지는 "(이곳이) 메인이야"라 소개했고, 도착한 곳이 배추밭이란 것을 알게 된 어머니는 "나 김포에 갈 거야"라며 발끈했다.

이날 아버지가 몰래 어머니를 배추밭으로 데려온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김승현 가족에게 어떤 일이 생길지 다음 주 방송에 관심이 모아진다.

때로는 좌충우돌 신나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때로는 부족하고 슬퍼 보이지만 그것을 이겨내며 함께 웃고 우는 가족들의 진정 어린 모습을 담아내는 스타 출연가족들의 이야기인 '살림남2'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