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과수농가 냉해피해 예방을 위한 방상팬 지원
경기농협, 과수농가 냉해피해 예방을 위한 방상팬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본부장 남창현)가 개화기 이상저온 현상으로 과수나무의 냉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농민들에게 방상팬을 지원했다.

경기농협은 14일 여주농협에 방상팬 41대(1억 7천만 원)를 전달했다. 방상팬 지원은 지난해 냉해, 폭염 등 이상기온으로 전년 대비 소득이 감소한 과수농가의 어려움을 덜고자 마련됐으며, 방상팬 설치에 필요한 총 비용의 80%(중앙회 40%, 지역농협 40%)도 지원키로 했다. 방상팬은 상층부의 따뜻한 공기와 지상의 차가운 공기를 섞어줌으로써 동상해의 피해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신기술이다.

남창현 본부장은 “매년 이상기온으로 인한 농가의 피해가 더욱 증가됨에 따라 사전적 피해예방 조치로 안정적인 과수 생산 기반조성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병길 여주농협 조합장은 “지난해 이상저온 현상으로 배, 사과 등 경기 관내 과수농가가 극심한 냉해 피해를 입었으나, 예방적 조치로 방상팬을 설치한 농가는 거의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앞으로도 더욱 많은 과수농가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