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기원, 농업인 호흡기 건강검진 지원
도농기원, 농업인 호흡기 건강검진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농업인호흡기 건강검진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농촌진흥청, 한양대학교와 함께 농업인 직업성질환(호흡기) 건강 증상 연구를 위해 건강검진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농업인은 다른 직업군에 비해 유기분진을 포함한 미세먼지 노출에 대한 위험도가 높아 농작업 환경에 따른 호흡기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도농기원은 현장검진을 통해 작목별, 영농형태별, 지역별로 농업인 호흡기질환의 규모와 특성, 유해요인 노출 실태를 파악하고자 농업인 호흡기질환 건강검진을 지원하고 있다.

검진대상은 노지에서 벼나 밭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으로 농작업력, 농약노출, 건강과 생활습관, 호흡기 증상 등을 설문조사하고, 진드기 3종, 동물털 2종, 곰팡이 2종 및 잡초 2종 등에 대한 피부 알레르기 검사 및 폐 기능 검사를 진행된다.

▲ 농업인호흡기 건강검진 (2)
▲ 농업인호흡기 건강검진

앞서 도농기원은 지난달 14일 경기농업대학과 경기농업마이스터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 30명을 대상으로 1차 검진을 완료했으며, 15일 용인시 백암면에서 농업인 40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황범익 도농기원 농촌지도사는 “최근 들어 미세먼지가 증가하고 있지만 농업인은 야외에서 활동하기 때문에 노출이 불가피하다”라며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 노출 정도에 따른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강검진 결과는 농촌진흥청에서 농작업 환경개선 기술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